음악이 있는 이야기

음악이 있는 이야기

Home > HAPPY STORY > 음악이 있는 이야기

[]사랑의 기쁨 - 프리츠 크라이슬러
글 : 김기태
2020.03.13

1875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태어난 크라이슬러는 어린 시절부터

빼어난 음악적 재능을 보였다.

의사인 부모뒤를 이어 의대에 진학했으나 결국 미국으로 가 바이올리니스트로 성공한다.

특히 그의 많은 소품집 가운데 '사랑의 기쁨'과 '사랑의 슬픔',

'아름다운 로즈마린'이 그 대표적인 작품이라고 말할 수 있는데,

이들 작품을 발표할 당시 크라이슬러는 “오래된 빈 노래”라는 고전 작품이라고

사람들을 속인 뒤 1935년 뒤늦게 고백을 할 때까지 작곡가로서의 자신을 숨겼다.

크라이슬러의 소품집들은 감각적인 비브라토와 루바토, 포르타멘토 등

가볍지만 지극히 귀족적이고 우아한 향기를 자아내고 있다.

   

연주 : 크라이슬러

 

 

  글 : 김기태

  -월간 객석 발행인